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롯데건설, 잠실권 재건축 최대 수주 격전지 ‘미성크로바’ 품에 안았다

기사승인 2017.10.12  17:03:31|

최종 업데이트 2017.12.17 15:29

 김광호 기자 news@hg-times.com

공유
default_news_ad1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롯데건설이 올해 하반기 잠실권 재건축 최대 수주 격전지인 ‘미성크로바’를 품에 안았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지난 11일 송파구 잠실 교통회관에서 열린 미성크로바 재건축 시공사 선정 총회 투표결과 롯데건설이 GS건설을 제치고(총 조합원수 1412, 투표수 1370표, 롯데 736표, GS 606표, 무효 28표로 투표율 97%)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롯데건설은 올해 3월 대치2지구, 6월 방배14구역, 8월 신반포 13·14차 등 강남권에서 잇따른 수주 행보를 이어가게 됐다.

공사비 4700억원 규모의 미성크로바 재건축 수주전은 지난달 22일 시공사 입찰을 마친 후 20여 일간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롯데건설은 재건축을 통해 지상 35층 이하, 14개동, 총 1888가구로 조성할 예정이며 단지 브랜드도 롯데캐슬을 뛰어넘는 ‘하이엔드’격 신규 주택 브랜드를 적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잠실 미성크로바의 수주 성공 여세를 몰아 신반포 한신4지구 시공권도 따낸다는 방침이다.

신반포 한신4지구는 강남권에서 보기 드문 3600가구가 넘는 대단지에 순수 공사비만 약 1조원으로 신반포 13·14차와 더불어 반포권에서 롯데 브랜드 벨트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미성크로바를 최고의 명품 아파트로 건립해 롯데월드타워와 함께 잠실의 롯데타운으로 조성하겠다"며 "시공사 선정 후 빠른 사업추진을 통해 초과이익환수를 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호 기자 news@hg-times.com

<저작권자 © 한강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8
default_side_ad1
ad55
ad5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set_C1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